부활한 우즈, 자산도 증가…올해 563억원 늘어 9천억원
스포츠티비 이슈&뉴스

스포츠중계티비 실시간으로 볼수있는 "앵그리티비"에서 시청

최고화질의 스​포츠영상티비 실시간 "앵그리티비"

부활한 우즈, 자산도 증가…올해 563억원 늘어 9천억원

어벤져스 0 190 2018.12.26 11:49
15457925899832.jpg
경기력 회복으로 수입도 늘어난 우즈.[AFP=연합뉴스]

올해 완벽하게 부활한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돈벌이에서도 재기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경제 전문 매체 포브스가 발표한 2018년 유명인 보유 자산 순위에서 우즈는 8억 달러(약 9천9억원)로 공동 9위에 올랐다.

8억 달러는 지난해 포브스가 추산한 우즈의 보유 자산보다 5천만 달러(563억원)가량 늘어난 것이다.

우즈의 자산이 1년 만에 이렇게 불어난 것은 부활을 알린 경기력과 무관하지 않다는 분석이다.

올해 우즈는 투어챔피언십 우승으로 전성기 기량을 회복했음을 알렸고 내년에는 메이저대회 우승 가능성이 커졌다는 평가를 받았다.

경기력 회복과 함께 우즈는 골프 방송 채널 디스커버리와 새로 스폰서 계약을 하는 등 상품성도 높아졌다.

다만 우즈는 포브스 유명 인사 자산 순위에서는 지난해 7위에서 2계단 하락했다.

그러나 우즈의 재산도 여전히 스포츠 스타 자산 1위를 굳게 지킨 농구 전설 마이클 조던(미국)에는 한참 미치지 못했다.

포브스는 조던이 17억 달러(약 1조9천148억원)의 자산을 보유한 것으로 추정했다. 조던은 포브스 유명 인사 자산 순위 4위에 올랐다.

유명 인사 자산 순위 1위는 영화 '스타워즈' 시리즈를 제작한 조지 루커스(미국)가 차지했다.

루커스의 재산은 54억 달러(약 6조825억원)에 이른다고 포브스는 보도했다.

역시 영화 제작자이자 감독인 스티븐 스필버그(미국)가 37억 달러(약 4조1천676억원)로 뒤를 이었고 토크쇼 진행자 오프라 윈프리(미국)가 28억 달러(약 3조1천542억원)로 3위에 올랐다.

Comments

스포츠중계티비 실시간으로 볼수있는 "앵그리티비"에서 시청

최고화질의 스​포츠영상티비 실시간 "앵그리티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