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SC인터뷰] 필승조로 거듭난 윤영삼 “안 지쳤어요, 계속 나갈 수 있습니다“
스포츠중계 스포츠뉴스

스포츠중계티비 실시간으로 볼수있는 "앵그리티비"에서 시청

최고화질의 스​포츠영상티비 실시간 "앵그리티비"

[뉴스] [SC인터뷰] 필승조로 거듭난 윤영삼 “안 지쳤어요, 계속 나갈 수 있습니다“

스포츠중계티비 0 160 06.14 11:30
15604794027136.jpg

[창원=스포츠조선 선수민 기자] “괜찮습니다. 계속 나갈 수 있습니다.“

핵심 불펜 투수들이 빠진 가운데, 키움 히어로즈 투수 윤영삼(27)이 의욕을 불태웠다.

윤영삼은 12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의 경기에서 연장 11회말 구원 등판해 1이닝 무실점을 기록하며, 올 시즌 첫 세이브를 따냈다. 단 한 명의 주자도 출루시키지 않았다. 김상수 오주원 등 필승조들을 모두 소진한 상황에서 윤영삼이 마지막 이닝을 책임졌다.

올 시즌 윤영삼의 위상은 완전히 달라졌다. 지난해 주로 추격조 역할을 맡았지만, 올해는 28경기에 등판해 1승2패, 3홀드, 1세이브, 평균자책점 2.64를 기록하며 핵심 필승조로 자리 잡고 있다. 상황을 가리지 않고 마운드에 오른다. 타이트한 상황에서도 자주 기용되고 있다. 윤영삼은 올해 첫 세이브를 기록한 뒤 “어쩌다 보니 세이브 상황이 돼서 막자는 생각으로 올라갔다. 수비들이 잘 도와줘서 고맙다. 내가 잘 던진 건 아니고 수비15604794031547수들이 도와줬다“며 공을 돌렸다.

10홀드를 목표로 하고 있는 윤영삼은 점차 핵심 자원이 되고 있다. 그러나 그는 “아직 그건 아니다. 팀에 부상 선수들이 나왔다. 중요한 보직을 맡고 있는 (김)동준이와 (조)상우가 빠졌다. 하지만 다들 힘을 합쳐서 끌고 가려고 하는 게 보기 좋다. 나도 등판하면 무조건 막으려고 한다. 모든 선수들에게 고맙다“고 했다.

키움 불펜은 최근 너도 나도 호투하고 있다. 시너지 효과가 난다. 윤영삽은 “형들이 앞에서 잘 던졌다. 내가 무너지면 끝이기 때문에, 똑같이 막자는 생각을 했다. 모두 잘하고 있고, 분위기도 좋다. 부상 선수들도 빨리 돌아왔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윤영삼은 벌써 개인 한 시즌 최다 경기 등판 타이 기록을 이뤘다. 지난 2017년 28경기에서 49⅔이닝을 소화한 적이 있었다. 올스타 휴식기가 되기도 전에 똑같이 28경기를 채웠다. 윤영삼은 지치지 않냐는 질문에 “괜찮다. 계속 나갈 수 있다“면서 “형들이 힘들 때면, 내가 나가서 던질 수 있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아울러 그는 “감독님이 기회를 주셔서 홀드를 기록하고 있다. 홀드 목표를 떠나서 목표는 무조건 가을 야구를 하는 것이다. 팀에 더는 부상이 없었으면 좋겠다. 또 부담 없이 다 같이 즐겼으면 좋겠다“고 했다.창원=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Comments

스포츠중계티비 실시간으로 볼수있는 "앵그리티비"에서 시청

최고화질의 스​포츠영상티비 실시간 "앵그리티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