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SC코멘트] 부진 탈출 장영석 “무너졌던 밸런스, 괜찮아지고 있다“
스포츠중계 스포츠뉴스

스포츠중계티비 실시간으로 볼수있는 "앵그리티비"에서 시청

최고화질의 스​포츠영상티비 실시간 "앵그리티비"

[뉴스] [SC코멘트] 부진 탈출 장영석 “무너졌던 밸런스, 괜찮아지고 있다“

스포츠중계티비 0 43 06.15 12:53
15605708111679.jpg

[고척=스포츠조선 선수민 기자] 키움 히어로즈 장영석이 맹활약으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장영석은 14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의 경기에서 6번-1루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3안타 1타점으로 활약했다. 7회말에는 결승 타점을 기록하면서 키움의 8대7 역전승을 도왔다.

최근 감이 좋지 않았던 장영석은 이날 맹타를 휘둘렀다. 팀이 1-4로 뒤진 2회말 무사 1루에서 좌중간 2루타를 날려 득점 기회를 만들었다. 이후 임병욱의 1루수 땅볼 때 김규민이 득점했다. 2-5로 뒤진 4회말 무사 1루에선 중전 안타로 다시 한 번 기회를 연결시켰다. 이15605708115839후 키움은 1사 1,3루에서 박동원의 좌월 3점 홈런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장영석은 6회말 선두타자로 나와 볼넷으로 출루했다. 득점은 나오지 않았다. 그러나 7-7로 맞선 7회말 2사 2루에서 좌전 적시타를 때려내며 균형을 깨뜨렸다. 키움은 1점차 리드를 지키고 승리했다.

장영석은 경기 후 “오늘은 내가 생각한 대로 타격한 것 같다. 노림수가 통하면서 좋은 타구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결승타 상황을 두고는 “타석에서 다른 생각을 버리고 투수와 어떻게 대결할지만 생각했다. 더그아웃에서 선수들 간의 파이팅 넘치는 분위기도 도움이 됐다“고 답했다.

이어 장영석은 “그동안 잔부상을 겪으면서 경기에 못나가기도 했고, 교체되는 경우가 있었다. 그러면서 밸런스가 무너진 측면이 있었다. 하지만 이번 주중 3연전부터 괜찮아지고 있고, 내 루틴을 찾아가고 있으니 앞으로 더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고 했다.고척=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Comments

스포츠중계티비 실시간으로 볼수있는 "앵그리티비"에서 시청

최고화질의 스​포츠영상티비 실시간 "앵그리티비"